코로나 와중에도 '테진아' 덕본 하이트진로

지난해 주류회사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휘청였다. 이 와중에 하이트진로(39,900 +0.50%)는 양호한 성적을 거뒀다. '테진아'(테라·진로이즈백의 합성어)가 꾸준한 사랑을 받으면서다.

지난해 주류회사 실적이 부진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면서 외식과 모임 등이 줄면서다. 이 와중에도 하이트진로는 양호한 성적표를 받아든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하이트진로의 지난해 매출은 2조49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2.0%, 영업이익은 같은 기간 1808억원으로 125.2% 증가했다.

2019년 내놓은 맥주 '테라'와 소주 '참이슬'의 서브 브랜드 '진로이즈백'이 꾸준한 인기를 누리면서다.

참이슬과 진로이즈백 역시 최근 소주 시장에서 점유율 65%를 돌파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하이트진로는 22만4580병의 소주를 판매, 전년 대비 9.6% 늘어났다. 테라는 출시 100일 만에 판매 수량이 1억병을 돌파했고 이어 지난해 12월에는 13억병을 넘었다.

반면 대부분의 주류회사는 부진한 실적을 거뒀다.

소주 '처음처럼'과 맥주 '클라우드'를 판매하는 롯데칠성(158,500 -1.25%)음료의 지난해 별도기준 매출은 2조162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7% 감소했다. 영업이익은 같은 기간 972억원으로 10.8% 줄었다. 맥주 '카스'를 판매하는 오비맥주의 지난해 매출은 1조3529억원으로 12.3%, 영업이익은 2945억원으로 28.0% 감소했다.

소주 '좋은데이'의 무학(9,180 +1.21%)의 지난해 매출은 1360억원으로 전년 대비 10.4%, 대선주조는 712억원으로 17.0%, 한라산은 189억원으로 11.7% 각각 줄었다.

위스키 업체들은 타격이 더 컸다.

국내 토종 위스키 회사인 골든블루의 지난해 매출은 1270억원으로 24.8%, 영업이익은 202억원으로 5.2% 감소했다. 위스키 '윈저'와 '조니워커'를 보유한 디아지오코리아의 매출은 2004억원으로 32.6%, 영업이익은 200억원으로 59.4% 급감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되자 식당·주점의 영업시간이 오후 9~10시로 제한되고 유흥주점의 영업은 수시로 금지된 영향이다. 지난해 말부터는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로 회식도 불가능한 상황이다.

이송렬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