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생명 "고객 투자금 회수 위해 DLS 발행사에 소송 제기"
NH투자 "홍콩 소송 준비 중…코로나로 현지 파악 어려웠다"

금 무역금융펀드 연계 투자상품의 환매 연기가 길어지며 판매사 삼성생명과 파생결합증권(DLS) 발행사 NH투자증권이 법정 공방을 벌이게 됐다.

14일 삼성생명과 NH투자증권에 따르면 삼성생명은 '유니버설 인컴 빌더 펀드 연계 DLS' 환매 연기와 관련해 작년 말 NH투자증권을 상대로 서울중앙지방법원에 부당이득금 반환청구소송을 제기했다.

이 상품의 기초자산은 홍콩 자산운용사 웰스 매니지먼트 그룹(WMG) 등이 금을 거래하는 무역업체에 신용장 개설에 필요한 단기자금 대출을 제공하고 이자수익을 받는 구조로 설계된 '유니버설 인컴 빌더 펀드'다.

NH투자증권은 이를 기초자산으로 DLS 610억원어치를 발행했고, 그 가운데 530억원이 삼성생명 신탁 채널로 팔려나갔다.

작년 8월, NH투자증권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으로 무역업체가 자금 경색을 겪으며 대출금 상환을 지연함에 따라 펀드 환매가 연기됐다는 내용을 삼성생명에 전달했다.

NH투자증권은 당시 2021년 5월까지 환매하겠다고 일정을 조정했으나 이행되지 않았다.

삼성생명은 고객 보호를 위해 이사회 의결을 거쳐 투자자들에게 원금의 50%를 선지급한 상태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현재까지 정상적인 상환이 이뤄지지 않은 상황으로, 고객의 투자금 회수를 위해 소송을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소송 기일은 지정되지 않았다.

NH투자증권 관계자는 "코로나19로 현지 상황을 조기에 파악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며, 소송 전망에 관해선 "진행 중인 소송에 관한 내용이라 언급할 수 없다"며 답변을 삼갔다.

다만, 홍콩 현지에서 법률회사를 선정해 펀드 운용사 등을 상대로 소송을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DLS와 별개로 홍콩의 퍼시픽브릿지자산운용이 같은 기초자산으로 만든 펀드에 연계된 삼성생명 신탁 상품 '퍼시픽브릿지 골드 인컴 전문투자형 사모투자신탁'도 420억원가량 환매가 연기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