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년 동월 대비 9.0% '상승'
"소비자물가에 영향 줄 지 지켜봐야"
수출물가지수, 코로나19 이후 처음 100 넘어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3월 수입물가가 두 달 연속 최고치를 경신했다. 유가 등 원자재 가격이 작년과 비교해 기저효과로 크게 오른 영향이다.

14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수입물가지수(2015년 기준 100)는 109.73으로 전월 대비 3.4% 상승했다. 4개월 연속 상승세로, 원화 기준으로 2018년 10월 이후 최고치다. 전년 동월 대비로는 9.0% 오르면서 14개월 만에 상승했다.

국제유가 상승으로 광산품, 화학제품 등이 오른 영향이 컸다. 지난달 월평균 두바이유 가격은 64.44달러로 2월(60.89달러)보다 5.8% 상승했다. 지난해 3월과 비교하면 91.2%나 급등한 수준이다. 석탄및석유제품은 전달과 비교해 6.0% 나 올랐으며, 화학제품은 4.5% 상승했다.

김영환 경제통계국 물가통계팀 팀장은 "소비자물가 쪽으로는 공산품, 석유제품들이 영향을 줄 것으로 생각되지만, 소비자물가는 민간 소비동향도 같이 봐야 하기 때문에 얼마나 영향을 줄 지는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평가했다.

지난달 수출물가지수는 101.46으로 전월 대비 3.3% 상승했다.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처음으로 100을 넘었다. 이는 4개월 연속 상승세로, 전년 동월 대비 5.6% 오르면서 2개월 연속 올랐다.

원·달러 환율이 상승한 영향이 컸다. 지난달 원·달러 평균환율은 1131.02원으로 2월 대비 1.7% 올랐다. 공산품은 석탄및석유제품 화학제품 등이 오르면서 전월대비 3.3% 상승했다. 특히, 화학제품이 6.5% 올랐으며 석탄및석유제품이 5.7% 상승했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