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달 초 주관사 선정 예정
현대차 지배구조 개편 본격화
현대자동차그룹 계열사인 현대엔지니어링이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추진한다. 기업공개(IPO)로 조달한 자금으로 현대차그룹의 지배구조 개편 작업을 본격화할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13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 9일 상장주관사 선정을 위한 입찰제안요청서(RFP)를 국내 주요 증권사에 발송했다. 회사 측은 오는 23일까지 제안서를 받은 뒤 다음달 초 주관사단을 확정할 예정이다.

현대엔지니어링은 플랜트 건설과 인프라 개발 등을 주력으로 하는 현대차그룹 계열사다. 현대건설의 자회사로 1974년 설립됐다. 지난해 매출은 7조1884억원, 영업이익은 2587억원이다.

현대엔지니어링의 기업가치는 10조원 안팎으로 평가된다. 현재 장외시장 시가총액은 8조원대에 형성돼 있다. 현대엔지니어링이 10조원의 시가총액을 인정받는다면 2대 주주인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의 지분가치는 1조원대로 불어난다.

경제계에서는 현대차그룹이 현대엔지니어링 상장 이후 지배구조 개편작업을 재개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현대차그룹은 2018년 지배구조를 개편하려 했지만 시장 반발에 밀려 중단한 적이 있다.

전예진 기자 ac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