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슨캐피탈 260억원에
제도권 금융사 도약 발판
국내 3위권 대부업체 리드코프가 사모펀드(PEF)를 통해 중소 캐피털업체인 메이슨캐피탈을 인수한다. 수익성이 악화된 대부업권을 벗어나 제도권 금융회사로 도약하기 위한 발판을 마련하는 차원이다. OK금융그룹 웰컴금융그룹에 이어 국내 세 번째 대부업 기반 금융그룹이 나올 수 있다는 분석이다.

13일 금융권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 등에 따르면 캑터스PE는 코스닥 상장사인 메이슨캐피탈 주식 5200만 주를 260억원에 인수한다. 오는 21일 잔금을 내면 캑터스바이아웃제6호펀드가 출자한 특수목적회사(SPC)가 최대주주(지분율 약 34%)로 올라선다. 캑터스6호펀드는 리드코프가 지난달 10일 유한책임투자자(LP)로 380억원을 출자한 펀드다. 사실상 리드코프가 메이슨캐피탈의 대주주가 되는 셈이다.

리드코프는 지난해 말 개인고객 대출 잔액 기준으로 국내 3위 대부업체다. 대부업계의 유일한 상장 업체로, 지난해 영업이익은 601억원을 기록했다. 리드코프 관계자는 “메이슨캐피탈 인수에는 LP로 참여했고 캑터스PE가 경영할 계획”이라며 “대부업 금리가 내려가면서 경영이 어려워져 저축은행 등 다른 업종 회사 인수를 다각도로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리드코프는 지난해까지 렌털플랫폼업체인 BS렌탈, 중고차 경매업체인 카옥션 등을 잇달아 인수했다.

정소람/이인혁 기자 r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