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종관 기자의 食코노미

소용량 묶어 파는 '덤 마케팅'
냉동만두 경쟁 치열해지자
식품업계 관행처럼 굳어져
냉동만두는 왜 '1 + 1' 제품이 많을까

마트에 가보면 다른 제품과 달리 냉동만두는 유독 ‘1+1’으로 판매된다. 식품업계 관계자는 냉동만두 시장에서 ‘띠지’를 둘러 묶어 파는 마케팅 수단이 등장한 것을 2000년 초반으로 기억하고 있다. 당시에는 신제품을 소개하는 방법으로 사용됐다. 예를 들어 기존에 판매하던 1㎏짜리 고기만두에 400g짜리 김치만두 신제품을 얹어주는 방식이다. 신제품을 궁금해하던 소비자와 신제품을 소개하고 싶어 하던 업체는 이런 마케팅 방식에 환호했다.

신제품을 증정하는 개념에서 똑같은 제품을 묶어 1+1 방식으로 냉동만두를 판매한 건 2013년께다. 당시 냉동만두 시장 점유율 1위는 해태제과의 고향만두였다. 새 브랜드 비비고 냉동만두를 출시한 CJ제일제당은 획기적인 마케팅 전략이 필요했다. 그래서 소용량의 만두 2개를 띠지로 1+1으로 묶었다.

소비자 반응은 예상보다 뜨거웠다. 비비고 만두는 이듬해 고향만두를 제치고 냉동만두 시장 점유율 1위에 올랐다. 사실 중량이 큰 만두 한 봉지와 소용량의 만두 두 개를 하나로 묶은 제품의 가격 차이는 크지 않았다. 이른바 ‘눈속임 마케팅’이다.

이후 식품업계는 순위를 가리지 않고 냉동만두 마케팅에서 1+1 방식을 고집하고 있다. 혼자만 띠지를 풀었다간 소비자의 외면을 받을 게 뻔해서다.

일부 식품업체는 이제 ‘1+1 마케팅’을 바라지 않는 분위기다. 모든 업체가 같은 방식을 쓰고 있어 더 이상 마케팅 효과가 크지 않기 때문이다. 띠지를 두르는 데 시간과 노동력, 비용만 추가로 들고 있다. 환경오염 문제도 제기된다. 최근 1인 가구가 늘면서 1+1 방식으로, 많은 양의 만두 구매를 원하지 않는 소비자도 늘고 있다.

한 식품업체 관계자는 “소비자가 원해서 1+1 방식을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젠 하나만 사고 싶은 소비자의 선택권도 고민해 볼 때다.

p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