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곳, ESG 위원회 설치·확대
환경·사회 분야 가치 계량화
경쟁사와 친환경 기술 동맹도
전국경제인연합회가 국내 10대 그룹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사례를 분석, ‘스마트(SMART)’라는 키워드로 정리해 13일 발표했다.

스마트는 ‘ESG 기구 설치 및 구조화(structuring)’, ‘ESG 경영 측정 수단 확보(measure)’, ‘적극적인 동맹 체결(alliance)’, ‘소비자·협력사와 관계 재정립(relations)’, ‘친환경 등 기술개발 투자(tech)’ 영문 앞글자를 따서 만든 용어다.

전경련 조사 결과 10대 그룹 중 7개 그룹이 ESG 위원회를 설치하거나 기존 위원회를 확대·개편한 것으로 나타났다. LG와 현대중공업그룹 등 두 곳도 올해 상반기 ESG 관련 위원회를 설치할 예정이다.

환경·사회 분야 가치를 계량화하려는 움직임도 활발하다. 가장 적극적인 곳은 SK다. 사회적가치연구원(CSES)을 설립해 사회적 가치의 화폐화를 추진하고 있다. 바스프·SAP 등이 참여하는 VBA(Value Balancing Alliance)의 부회장사로도 활동 중이다.

탄소배출량을 측정해 투명하게 공개하는 글로벌 탄소공개프로젝트 ‘CDP’에 참여하는 기업도 늘고 있다. 그룹별로 삼성 7개사, 현대차 6개사, LG 8개사, SK 3개사, 롯데 2개사 등이 이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다.

ESG와 관련해 경쟁사와 동맹을 맺은 사례가 부쩍 늘었다. GS건설과 LG유플러스는 산재 예방을 위한 스마트건설 기술 개발에 나섰고, SK텔레콤과 카카오는 ESG 공동 펀드를 조성한다.

소비자와 협력업체가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부쩍 많아졌다. 롯데케미칼은 소비자 대상 페트병 재활용 캠페인인 ‘프로젝트 루프’를 하고 있다. 이마트는 소비자들이 환경보호 활동에 동참할 수 있도록 에코 리필 스테이션을 설치해 운영 중이다.

친환경 기술 투자가 늘어나고 있다는 점도 눈에 띈다. 현대모비스는 수소차 연료전지 시스템 개발을 위해 수소연료전지 공장을 추가로 설립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LG와 SK는 ‘썩는 플라스틱’을 공동으로 개발하고 있다.

이수빈 기자 ls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