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배터리 합의 LG화학·SK이노, 이틀째 강세

전기차 배터리 분쟁을 마무리한 LG에너지솔루션의 모기업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이 13일 주식시장에서 이틀째 강세를 이어갔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LG화학은 전날보다 6.24% 뛰어오른 86만8천원에 거래를 마쳤다.

SK이노베이션도 3.94% 상승 마감했다.

이날 DB금융투자는 LG화학에 대해 "불확실성이 해소된 1등의 가치를 이제 주가가 반영할 때"라며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140만원을 각각 유지했다.

한승재 연구원은 "LG화학의 1분기 영업이익은 1조700억원으로 시장 전망치를 웃돌 것"이라며 "특허 소송 문제 등으로 주가가 부진했지만 배터리 시장의 높은 성장성을 고려하면 경쟁 심화 우려는 (주가에) 과도하게 반영된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2일 SK이노베이션과 LG에너지솔루션은 SK가 LG 측에 총 2조원의 배상금을 지급하는 것 등을 골자로 하는 합의안을 발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