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은 개인 순매수에 1,000선 유지

1분기 기업 실적 개선 기대감에 코스피가 13일 상승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날보다 33.49포인트(1.07%) 오른 3,169.08에 마쳤다.

지수는 전장보다 2.62포인트(0.08%) 오른 3,138.21에 시작해 상승폭을 키웠으나 오후 들어 상승 탄력이 둔화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4천464억원을, 기관은 80억원을 각각 순매수했다.

개인은 4천661억원을 순매도했다.

1분기 실적 발표 시즌을 앞두고 호실적 기대감이 큰 업종을 중심으로 외국인 매수세가 유입돼 지수를 끌어올렸다.

이날 외국인은 화학(2천184억원), 전기·전자(1천159억원) 등 장기 성장성과 실적 개선 기대가 겸비된 업종을 중심으로 순매수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금리나 환율 변수보다는 실적과 펀더멘털 변수가 외국인 매매에 더 큰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가운데선 LG화학(6.24%), 삼성SDI(5.34%), SK이노베이션(3.94%) 등 2차전지 주도 종목이 크게 상승했다.

SK텔레콤은 지배구조 개편 기대감에 6.01% 올랐다.

POSCO(-0.76%), 신한지주(-0.40%), 현대모비스(-0.33%) 등은 약세였다.

업종별로는 통신업(4.60%), 화학(2.44%), 의약품(1.62%)이 강세였고, 증권(-1.95%), 건설업(-1.13%), 철강·금속(-0.61%)은 약세였다.

유가증권시장 거래량은 17억580만주, 거래대금은 16조1천211억원이었다.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9.72포인트(0.97%) 오른 1,010.37에 마감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0.35포인트(0.03%) 오른 1,001.00에 개장해 상승세를 이어갔다.

개인투자자가 538억원을 순매수하며 지수 1,000선 안착을 지지했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264억원, 111억원을 순매도했다.

시총 상위권에서는 제넥신(6.96%), 셀트리온제약(5.55%), 카카오게임즈(2.19%)가 강세였고, 엘앤에프(-2.61%), 원익IPS(-1.56%), 스튜디오드래곤(-1.14%)은 약세였다.

코스닥시장 거래량은 36억636만주, 거래대금은 14조3천129억원이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1.0원 오른 달러당 1,125.9원에 마감했다.

코스피 1% 상승 마감…실적개선 기대에 외인 순매수(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