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이 13일 서울 정부서울청사에서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관련 일본 동향 및 우리 정부 대응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뉴스1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이 13일 서울 정부서울청사에서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관련 일본 동향 및 우리 정부 대응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뉴스1

정부는 13일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의 해양 방출 방침 발표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했다. 정부는 일본 정부와 국제원자력기구(IAEA) 등에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출 결정에 대한 반대 입장을 전할 계획이다.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은 이날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긴급 관계차관회의 후 브리핑을 통해 "정부는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 결정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하며, 우리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 원칙으로 하여 필요한 모든 조치를 다 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구 실장은 "일본 정부의 이번 결정은 주변 국가의 안전과 해양환경에 위험을 초래할 뿐만 아니라 특히 최인접국인 우리나라와 충분한 협의 및 양해 과정 없이 이루어진 일방적 조치"라며 "정부는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과정 전반에 대한 투명한 정보공개와 검증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했다.

정부는 이날 중으로 일본에 방사능 오염수 방출에 대한 우려와 반대 입장을 전달할 계획이다. 구 실장은 "국제법상 정당한 권리에 의거하여 일본 정부에 대해 관련 정보를 적극 요구하는 한편, 국제사회와 협력하여 오염수 처리 전(全) 과정을 철저히 검증하고 우리 국민에게 조금이라도 위해가 되는 행위는 절대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IAEA 등 국제사회에도 우리 정부의 우려를 전달할 계획이다. 향후 일본 측 조치의 안전성 검증 정보를 공유하고 국제사회의 객관적인 검증을 해줄 것을 요청할 방침이다.

구 실장은 "정부는 어떠한 상황에서도 국민께서 안심하실 수 있도록 촘촘한 방사능 안전관리망을 운영하고,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에 따른 국내영향을 면밀히 예측·분석하겠다"며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에 대비하여 국내 해역 방사능 유입 감시를 철저히 수행하겠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현행 수입식품 방사능 검사와 일본산 수산물 포함 수입 수산물의 원산지 단속도 강화할 전망이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