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베이코리아 "신선식품 주문 다음날 배송"…'셀러플렉스' 도입

이베이코리아는 오픈마켓에 입점한 신선식품 판매자의 물류센터에서 바로 상품을 출고하는 방식의 익일배송 물류서비스 '셀러플렉스'를 도입한다고 13일 밝혔다.

G마켓과 옥션 등을 운영하는 이베이코리아는 자체 콜드체인(냉장유통)이 없어 그간 냉장·냉동·신선식품 익일배송이 어려웠던 점을 보완한 서비스다.

셀러플렉스는 이베이코리아의 풀필먼트서비스인 '스마일배송'에서 물류센터 입고 과정을 생략한 형태다.

기존 스마일배송을 이용하는 판매자는 재고를 경기도 화성에 있는 스마일배송 물류센터에 옮겨야 했다.

그러나 셀러플렉스를 활용하면 신선식품 판매자가 자체 물류센터에서 스마일배송 센터로 따로 물건을 옮기지 않아도 된다.

나머지 출고, 배송, 포장, 고객 불만 관리 등은 모두 이베이코리아가 맡아 기존 스마일배송 상품처럼 처리한다.

이베이코리아 관계자는 "콜드체인 구축에 들어가는 막대한 비용은 줄이면서도 스마일배송 이용 고객의 상품 선택 폭은 크게 늘릴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어패류 등 해산물을 취급하는 '비비수산'과 해산물 업체 '순천만수산', 수입육 업체 '누리푸드' 등이 셀러플렉스 모델로 스마일배송 판매를 시작했다.

셀러플렉스 제품은 오후 6시까지 주문하면 다음 날 배송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