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가 13일 장 초반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이날 오전 9시 10분 현재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6.20포인트(0.52%) 오른 3,151.79다.

지수는 전장보다 2.62포인트(0.08%) 오른 3,138.21에 시작해 상승 흐름을 보였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487억원, 기관은 374억원을 각각 순매수했다.

개인은 870억원을 순매도했다.

지난밤 미국 뉴욕증시는 이번 주 주요 경제지표 및 기업실적 발표를 앞두고 약보합 마감했다.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가 0.16%,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가 0.02% 하락했고,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0.36% 내렸다.

경기 지표 호조가 이어지고 있지만 백신 보급과 인플레이션에 대한 우려가 여전히 남은 점은 투자자들에게 경계감을 유지하게 했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 의장은 방송에 출연해 "회복이 완전해질 때까지 연준이 경제를 지원하기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할 것"이라고 말해 완화적 통화정책 입장을 재확인했다.

김유미 키움증권 연구원은 "국내 증시는 기업 실적 발표 시즌과 미·중의 실물지표, 미국의 물가지표 발표를 앞두고 관망하는 모습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가운데선 SK텔레콤(3.89%)이 지배구조 개편 기대감에 상승 폭이 컸고, SK이노베이션, 삼성SDI도 강세를 보였다.

배터리 분쟁을 매듭지은 SK이노베이션(2.44%)은 전날 급등(11.97%)에 이어 이날도 상승세를 지속했다.

엔씨소프트(-1.43%), KB금융(-0.94%), NAVER(-0.65%)는 약세였다.

업종별로는 통신업(2.62%), 유통업(1.33%), 화학(1.15%), 운송장비(1.01%)가 강세였고, 운수·창고(-0.37%), 증권(-0.37%), 철강·금속(-0.25%)은 약세였다.

같은 시간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2.39포인트(0.24%) 오른 1,003.04다.

지수는 전장보다 0.35포인트(0.03%) 오른 1,001.00에 개장해 상승 흐름을 나타냈다.

코스닥시장에선 개인이 513억원을 순매수했고, 외국인이 345억원, 기관이 132억원을 순매도했다.

시총 상위 종목 가운데선 카카오게임즈(2.92%), 에코프로비엠(1.72%), 제넥신(1.61%)이 강세였고, 알테오젠(-1.82%), 원익IPS(-1.38%)는 약세였다.

코스피 장 초반 0.5%대 상승…3,150대(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