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카드, 국내 카드사 최초 'NVIDIA GTC 2021' 발표 참여

삼성카드(34,250 -0.15%)는 글로벌 반도체 설계 업체인 엔비디아가 주관하는 'NVIDIA GTC(GPU Technology Conference) 2021'에서 국내 카드사 최초로 선정돼 발표를 진행한다고 13일 밝혔다.

2009년 처음 개최된 'GTC'는 매년 주요 개발자, 연구원, 기업 임원들이 참여해 인공지능(AI), 머신러닝, 고성능컴퓨팅 등 최신 트렌드와 정보를 공유하는 자리이다.

올해 GTC에는 구글, 페이스북 AI, 우버 AI 등 인공지능 분야를 선도하는 글로벌 기업들이 참여한다. 국내사의 경우 삼성카드를 비롯해 현대자동차, SK텔레콤 등이 최종 선정돼 발표에 나선다.

삼성카드는 'GTC'에서 '실시간 데이터 기반 AI 마케팅 체계 구축' 시 NVIDIA GPU를 활용하여 알고리즘을 적용한 사례와 딥러닝 기반 AI로 고객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분석해 개별 고객의 상황과 니즈, 성향을 종합적으로 반영한 마케팅 기법에 대해 발표한다. 발표 영상은 NVIDIA GTC 2021 웹사이트에서 시청할 수 있다.

삼성카드 관계자는 "GTC에 참여하는 국내외 기업 및 기관에 삼성카드의 AI 기술을 소개할 수 있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실시간 데이터 기반 AI 마케팅을 통해 고객에게 맞춤형 혜택을 지속적으로 제공할 계획" 이라고 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