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춤형 가전 '비스포크'로 금상 2개 받아
삼성전자 'iF 디자인 어워드'서 71개 상 받아…"역대 최다"

삼성전자가 독일의 국제 디자인 공모전 'iF 디자인 어워드 2021'(International Forum Design Award 2021)에서 금상 2개를 비롯해 총 71개의 상을 받았다고 12일 밝혔다.

역대 삼성전자 수상 기록 중 최대 규모다.

1953년 독일 인터내셔널포럼 주관으로 시작한 iF 디자인 어워드는 IDEA,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꼽힌다.

삼성전자는 올해 금상을 수상한 '비스포크 큐브 에어'와 '비스포크 시티 컬러'를 포함해 제품 부문에서 36개, 커뮤니케이션 부문에서 11개, 콘셉트 부문에서 10개, 서비스디자인·UX·UI 부문에서 9개, 패키지 부문에서 5개의 상을 받았다.

삼성전자는 고객의 취향과 라이프스타일에 따라 맞춤형 디자인을 구현하는 '비스포크 가전'으로 금상 2개를 수상했다.

금상을 수상한 '비스포크 큐브 에어'는 전면 디자인을 선택할 수 있는 공기청정기로, 무풍 청정 기능과 헤링본·스트라이프 패턴 등 교체 가능한 패널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삼성전자 'iF 디자인 어워드'서 71개 상 받아…"역대 최다"

서울과 베를린, 스톡홀름 등 주요 도시에서 영감을 받은 색상을 제품에 적용한 '비스포크 시티 컬러'도 금상을 받았다.

이 색상은 냉장고와 인덕션, 오븐 등 가전제품에서 자유롭게 적용할 수 있다.

비스포크 콘셉트는 냉장고를 시작으로 다양한 가전제품에 확대돼 왔고, '비스포크 홈' 제품군으로 집 내부를 통일감 있으면서도 개성 있는 공간으로 구성할 수 있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금상 수상작 외에도 ▲ TV 베젤을 최소화한 인피니티 디자인의 'QLED 8K' ▲ 공간에 따라 직렬·병렬·별도 설치할 수 있는 '그랑데 AI' 세탁기·건조기 ▲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Z폴드2'와 '갤럭시Z플립' 등이 상을 받았다.

제품 이외 부문에서는 시각장애인을 고려해 점자 라벨과 사운드 디자인을 적용한 '그랑데 AI' UX, 업사이클링을 도입한 TV 에코 패키지 등 디자인이 수상했다.

삼성전자 디자인경영센터장 이돈태 부사장은 "사회 변화에 따른 차별화된 경험과 의미 있는 가치를 제공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다양한 시도와 새로운 인사이트를 통해 고객의 삶과 우리 사회에 기여하는 디자인을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올해의 수상작은 iF 디자인 어워드 홈페이지와 애플리케이션에 공개된다.

삼성전자 'iF 디자인 어워드'서 71개 상 받아…"역대 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