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아지오 등 최상위 등급
카지노 업체도 ESG 모범생
"죄악기업 평가는 운용사의 몫"
AB인베브, 디아지오, 하이네켄과 같은 주류 회사들은 의외로 ESG 등급이 높다. 소비자의 건강을 위협하는 상품을 제조해 파는 회사가 높은 점수를 받는 게 의아해 보일 수 있다. 글로벌 평가기관들은 “친환경적인 방법으로 술을 빚는 데다 사회에 대한 기여도 상당해 점수를 낮게 주기 어렵다”고 설명한다.

술·담배회사가 ESG 등급 높다고?…"친환경 제조 공정에 사회환원도 상당"

12일 ESG 평가기관 등에 따르면 스카치 위스키 ‘조니 워커’ 등을 제조하는 글로벌 주류기업 디아지오는 MSCI 기준 ESG 등급에서 최고인 AAA를 받았다. 2017년 7월부터 같은 등급을 유지하고 있다. 버드와이저, 호가든 등을 생산하는 세계 최대 맥주 기업 AB인베브도 같은 기간 AA등급을 유지 중이다. 네덜란드 주류 기업 하이네켄도 AA등급을 받았다.

이들 기업의 ESG 등급이 높은 이유는 제조 과정에서 친환경적인 방법을 사용하기 때문이다. AB인베브는 태양광에너지로 맥주를 생산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2025년까지 100% 재생에너지를 사용하고,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25% 감축한다는 목표도 내놨다. 디아지오는 탄소 배출이 많은 유리병 대신 종이로 만든 병에 위스키를 담아 판매한다. 하이네켄은 재활용되지 않는 폐기물의 비중을 지속적으로 낮추고 있다.

IBS컨설팅 관계자는 “글로벌 담배 제조사와 카지노 업체의 ESG 등급도 평균 이상”이라며 “술, 담배, 도박 등과 관련한 이른바 ‘죄악기업’을 어떻게 평가할지는 ESG 자금을 운용하는 연기금과 자산운용사의 몫”이라고 설명했다.

한국경제신문과 IBS컨설팅은 이번 조사에서 카지노를 운영하는 강원랜드와 담배를 생산하는 KT&G를 제외했다. 죄악기업 논란을 감안해서다. 이 두 곳은 사회(S) 부문에서 낮은 점수를 받았지만 환경(E), 지배구조(G) 관련 지표는 전체 평균을 웃돌았다.

BGF리테일은 조사에 포함했다. 편의점을 통해 술을 팔긴 하지만 본업이 주류 유통은 아니기 때문이다. 이 회사의 평가 등급은 ‘B’다. 비정규직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고 ESG 관련 정보를 부실하게 제공했다는 것이 약점으로 꼽혔다. 온실가스 배출량 등 환경 지표는 대체로 양호했다. S 부문에서는 지역 대학과 연계해 인재를 채용하는 등 지역 경제 성장을 돕는다는 점 등이 긍정적으로 평가됐다.

김형규 기자 k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