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동·아프리카 진출 교두보
"5년간 매장 100개 열 것"
교촌치킨, 두바이 1호점 문 연다

교촌치킨을 운영하는 교촌에프앤비가 중동 시장 공략에 나선다. 앞으로 5년간 중동지역에 100개 매장을 연다는 목표다. 지난해 발표한 해외시장 확장 전략의 일환이란 분석이다.

교촌에프앤비는 지난 10일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중동지역 프랜차이즈 기업인 갈라다리브러더스그룹과 마스터 프랜차이즈 계약을 맺었다고 12일 밝혔다.

교촌에프앤비는 이번 계약을 통해 두바이에 1호점을 열 예정이다. 이를 시작으로 사우디아라비아, 카타르, 쿠웨이트, 오만, 바레인, 레바논, 요르단 등 중동지역과 아프리카 모로코 등 총 9개국에 5년간 100개 매장을 개설한다는 계획이다.

마스터 프랜차이즈 계약은 해외 현지 외식업 파트너사에 실질적인 운영을 맡기고 브랜드와 레시피, 영업 노하우를 전수해주는 방식이다. 갈라다리브러더스그룹은 중동지역에서 40여 년간 글로벌 아이스크림 프랜차이즈 브랜드를 두고 약 1000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소진세 교촌에프앤비 회장(사진 가운데)은 “중동지역은 닭고기 소비량이 많고 한류에 대한 관심도 높다”며 “간장치킨 등 차별화된 메뉴를 내세워 한국을 대표하는 치킨 브랜드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교촌에프앤비는 2025년까지 25개국에 537개 매장을 연다는 목표다. 교촌치킨은 미국 중국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등 총 6개국에서 47개 해외 매장을 운영 중이다.

전설리 기자 slj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