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지수가 2000년 이후 처음으로 1,000선을 넘어섰다.

12일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11.26포인트(1.14%) 오른 1,000.65로 마감했다.

코스닥지수가 종가 기준으로 1,000선을 웃돈 것은 정보기술(IT) 주 붐이 일었던 시기인 2000년 9월 14일(1,020.70) 이후 20년 7개월 만이다.

코스닥지수는 2000년까지 이어진 글로벌 IT 버블에 힘입어 그해 3월 3,000선에 육박했지만, 거품이 꺼지면서 그 이듬해 12월 500선까지 폭락한 바 있다.

장중 기준으로는 올해 1월 27일 이후 2개월여 만에 1,000선을 다시 넘었다.

이날 코스닥시장에선 외국인이 362억원, 기관이 1억원을 순매수했다.

개인은 195억원을 순매도했다.

코스닥시장 거래량은 18억5천566만주, 거래대금은 11조6천509억원 수준이었다.

2차전지 관련 분쟁 종료에 에코프로비엠(8.54%)이 강세를 보였다.

에스티팜(13.10%), 녹십자랩셀(10.01%), 엔지켐생명과학(9.29%) 등 일부 바이오 업종의 상승 폭이 컸다.

[2보] 코스닥지수 1,000선 돌파…20년 7개월만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