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배당 역송금 경계에 상승 마감

12일 원/달러 환율이 상승 마감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종가보다 3.7원 오른 달러당 1,124.9원에 장을 마쳤다.

환율은 0.4원 내린 달러당 1,120.8원에 개장했지만, 곧바로 오름세로 전환했다.

이후 상승 폭을 점차 키우며 장중 한때 1,126원 선까지 오르기도 했다.

이번 주 본격화하는 외국인 배당 역송금 경계감이 환율을 끌어올린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삼성전자는 오는 16일 주주들에게 약 13조원을 배당하는데, 이 가운데 7조원가량이 외국인 투자자들에게 돌아간다.

삼성 계열사를 비롯해 KB금융, SK하이닉스 등도 이번주 줄줄이 배당금을 지급한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장중 환율 오름세가 예상보다 가파르게 진행됐다"며 "배당 역송금을 염두에 둔 수요가 나오기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국내 주식시장에서 외국인이 순매도 규모를 키운 것도 환율 상승 폭을 키운 재료였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3천억원 이상을 순매도했다.

원/엔 재정환율은 오후 3시 30분 기준 100엔당 1,026.37원으로 전 거래일 같은 시간 기준가(1,024.39원)에서 1.98원 올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