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이달 들어 10일까지 수출 금액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25% 증가했다. 작년 11월부터 6개월 연속 수출 회복세가 나타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경제의 반등이 뚜렷하게 관측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12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10일 수출액(통관기준 잠정치)은 150억4100만달러로 지난해 동기 대비 24.8%(29억9000만달러) 증가했다. 조업일수를 반영한 일평균 수출액은 32.6% 늘었다. 이 기간 조업일수는 8일로 작년(8.5일)보다 0.5일이 적었다.

이달 1~10일 수출이 호조를 보인 것은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으로 반도체, 자동차 등 주력제품과 석유제품 등 그동안 부진했던 품목의 판매가 확대돼서다. 지난해 4월 본격적으로 나타난 코로나19의 기저효과도 일부 더해졌다.

조업일수를 고려하지 않은 통계에서 무선통신기기(52.5%), 석유제품(35.2%), 승용차(29.8%), 반도체(24.8%) 등의 수출이 강세를 보였다. 컴퓨터 주변기기 수출액은 5.4% 줄었다.

수출 상대국별로는 베트남(45.6%), 중국(27.6%), 미국(22.6%), 유럽연합(EU·12.8%), 일본(3.0%) 등으로의 수출이 증가했다. 반면 중동(-11.7%)은 감소했다.

정부는 이런 추세가 이어지면 4월 월간 수출 실적이 전년 동월 대비 증가세를 기록할 것으로 보고 있다. 작년 11월 이후 6개월 연속 상승이 예상된다. 수출은 작년 11월 3.9% 상승 이후 12월(12.4%), 올해 1월(11.4%), 2월(9.5%), 3월(16.6%) 등 매달 증가세를 기록했다.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는 "이달 1∼10일 수출 실적은 역대 4월 기준으로 2012년에 이어 2위"라며 "주력 품목의 호조세가 이어지는 데다 기저효과도 있어 6개월 연속 상승세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달 10일까지 수입액은 166억9200만달러로 작년 동기 대비 14.8%(21억5000만달러) 늘었다. 조업일수를 고려하지 않은 통계에서 석유제품(57.9%), 원유(43.8%), 승용차(11.5%), 기계류(4.8%) 등 수입금액이 많아졌고, 가스(-33.6%)와 반도체(-1.6%) 등은 적어졌다.

이 기간 무역수지는 16억5000만달러 적자였다.

강진규 기자 jose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