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소폭 오름세…배당금 역송금 경계감 지속

12일 오전 원/달러 환율이 소폭 오름세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오전 9시 7분 현재 전 거래일 종가보다 1.1원 오른 달러당 1,122.3원을 나타냈다.

환율은 0.4원 내린 달러당 1,120.8원에 개장했지만, 곧바로 오름세로 전환해 1,122원대 흐름을 보이고 있다.

달러 강세 흐름과 배당금 역송금 수요 경계감 등이 환율에 상승 압력을 가하고 있다.

주말 새 달러화 가치는 미국 국채 금리가 상승하면서 소폭 강세를 나타냈다.

삼성전자 배당을 앞둔 수급 동향도 외환시장의 관심사다.

삼성전자는 오는 16일 주주들에게 약 13조원을 배당하는데, 이 가운데 7조원가량이 외국인 투자자들에게 돌아갈 것으로 보인다.

외국인 투자자들이 배당금을 본국으로 송금하는 과정에서 환율이 상승 압박을 받을 수 있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삼성전자 배당 지급에 대한 경계 속에 (환율 하락에 베팅하는) 숏 플레이가 제한될 것"이라며 "이번 주 삼성 계열사와 KB금융, SK하이닉스 등이 줄줄이 배당금을 지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같은 시각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1,022.83원이다.

전 거래일 오후 3시30분 기준가(1,024.39원)에서 1.56원 내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