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해당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4월 들어 10일까지 수출금액이 25% 가까이 증가했다.

12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10일 통관기준 잠정 수출액은은 150억4000만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29억9000만달러(24.8%) 늘었다. 해당 기간 조업일수는 8일이다. 전년보다 0.5일 줄어들었다.

조업일수를 고려하지 않은 통계에서 무선통신기기(52.5%), 석유제품(35.2%), 승용차(29.8%), 반도체(24.8%) 등 수출이 늘었다.

베트남 수출이 45.6%로 가장 많았다. 이어 중국(27.6%) 미국(22.6%) 유럽연합(EU·12.8%) 일본(3.0%) 등 순이다.

이달 10일까지 수입액은 166억9000만달러다. 전년 동기 대비 21억5000만달러(14.8%) 증가했다.

석유제품(57.9%), 원유(43.8%), 승용차(11.5%), 기계류(4.8%) 등 수입금액이 많았다.

미국(36.5%)으로부터 수입이 가장 많았고 호주(33.1%), 중동(18.0%), 베트남(16.3%), EU(8.3%), 일본(4.0%) 등 순이다. 중국(-0.4%)으로부터는 소폭 감소했다.

이송렬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