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물가격지수 10개월 만에 하락…"평년보다 높은 수준 지속"
3월 세계식량가격지수 전월보다 2.1%↑…상승 폭 둔화

3월 세계식량가격지수가 전월보다 2.1% 오르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다만, 상승 폭은 전월보다 둔화했다.

11일 유엔 식량농업기구(FAO)와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지난달 세계식량가격지수는 전월보다 2.1% 오른 118.5포인트를 기록했다.

FAO는 1990년 이후 24개 품목에 대한 국제가격동향을 모니터링해 5개 품목군(곡물·유지류·육류·유제품·설탕)별로 식량가격지수를 매월 작성해 발표한다.

지난달 유지류·유제품·육류가격지수는 상승했지만, 지난해 5월 이후 계속 상승해온 곡물가격지수가 10개월 만에 하락하면서 전체 상승 폭은 전월의 2.4%보다 줄어들었다.

지난달 곡물가격지수는 123.6포인트로 전월보다 1.7% 떨어졌다.

밀은 올해 전반적으로 생산·공급이 양호할 것으로 예상돼 가격이 큰 폭 하락했고, 쌀은 새로 수확한 작물이 시장에 공급되면서 가격이 내려갔다.

설탕가격지수는 전월보다 4.0% 하락한 96.2포인트로 집계됐다.

원유가격이 오르면서 에탄올 생산이 활발해져 설탕 생산이 줄어들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인도의 설탕 수출량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 데 따른 것이다.

유지류가격지수는 159.2포인트로 전월보다 8.0% 올랐다.

팜유는 주요 수출국의 재고가 낮은 수준인데다가 국제 수입수요가 점진적으로 회복되면서 10개월 연속 가격이 상승했다.

대두유는 바이오디젤 부문의 높은 수요로 인해 유채씨유와 해바라기씨유는 캐나다와 흑해 지역 재고량이 감소해 가격이 강세를 보였다.

육류는 전월보다 2.3% 상승한 98.9포인트를 기록했다.

가금육과 돼지고기는 중국 등 아시아 국가의 수입 수요가 높고 4월 초 부활절을 맞은 유럽 내 판매량이 급증해 가격이 올랐다.

소고기는 브라질·미국산 가격 상승과 호주산 가격 하락이 서로 상쇄돼 전월과 유사한 수준을 유지했다.

양고기는 뉴질랜드에서 공급이 증가해 가격이 내려갔다.

유제품가격지수는 117.4포인트로 전월보다 3.9% 상승했다.

버터는 유럽 내 식품서비스 부문이 회복할 것이라는 기대 속에서 내부 수요가 증가하면서, 분유는 오세아니아의 우유 생산량 감소와 유럽·북아메리카의 운송 컨테이너 부족으로 인한 단기공급 차질에 대한 우려가 생김에 따라 아시아, 특히 중국에서 수입이 급증해 가격이 올랐다.

치즈는 수요 감소로 가격이 소폭 하락했다.

FAO는 2020∼2021년도 세계 곡물 생산량은 27억6천520만t으로 2019∼2020년도 대비 2.0%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같은 기간 세계 곡물 소비량은 2.4% 증가한 27억7천670만t으로 추산됐다.

2020∼2021년도 세계 곡물 기말 재고량은 8억780만t으로 2019∼2020년도 대비 1.7% 감소할 전망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이번 세계식량가격지수 중 곡물 등 일부 품목 가격이 하락했으나 평년보다 높은 수준이 이어지고 있다"며 "제33차 비상경제중앙대책본부 회의를 통해 확정한 대책이 실제 물가 안정에 기여할 수 있도록 관련 업계와 소통·협력을 강화하고 관련 제품 가격 동향을 면밀히 점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