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로플 매출이 명품 매장 수준"…갤러리아에 디저트 맛집 속속

백화점에서 디저트 매장들이 인기를 끌고 있다.

갤러리아백화점은 지난해 4월부터 지난달까지 점포 내 디저트 및 커피 매장의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67% 늘었다고 11일 밝혔다.

특히 지난해 7~12월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명품관에서 팝업 스토어를 운영했던 크로플(크루아상+와플) 전문점 새들러하우스의 월평균 매출은 2억원이었다.

이는 30평 규모의 고가 브랜드 의류 매장의 한 달 매출을 웃도는 수준이라고 갤러리아백화점은 설명했다.

이에 따라 갤러리아백화점은 지난달 광교점에 새들러하우스를 입점시켰다.

이 외에도 식빵 전문점 화이트리에, 애플파이 전문점 레드애플 등이 광교점에 매장을 마련했다.

명품관에는 지난 1일 스콘과 파운드케이크로 유명한 윌비가 개점했다.

아울러 커스터드 크림슈 전문점 유니콘 플랜 드 베이크와 수제 그래놀라 전문점 그라놀로지가 각각 오는 15일, 18일까지 팝업 스토어를 연다.

디저트 전문점 '구욱희씨'도 오는 20일부터 내달 16일까지 팝업스토어를 운영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