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만 두산인프라코어 회장 /사진=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

박용만 두산인프라코어 회장 /사진=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제외한 국내 4대 그룹 총수들이 지난달 말 서울 모처에서 회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재계에 따르면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정의선 현대자동차 회장, 구광모 LG 회장은 지난달 31일 서울 소재 한 중식당에서 만났다. 이 자리에는 지난달 대한상의 회장에서 퇴임한 박용만 두산인프라코어 회장도 참석했다.

이날 모임은 정 회장 주도로 열렸다. 이들은 퇴임한 박 회장을 축하하고, 대한상의 회장에 새로 취임한 최 회장을 위해 이 같은 자리에 모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른바 '국정농단' 사건으로 징역 2년 6개월의 실형을 확정받고 수감 중인 이 부회장은 참석하지 못했다.

정 회장과 구 회장은 박 회장에게 감사의 뜻을 표했고, 박 회장은 후임자인 최 회장에게 재계가 힘을 모아 달라고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회동에선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이 미국에서 벌인 배터리 소송에 관한 구체적인 언급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동안 4대 그룹 총수들은 수시로 만나 각종 현안을 논의해온 것으로 전해진 가운데 지난달 회동도 그 연장선으로 열린 것으로 알려졌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