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나무, 코로나 방지·피해복구 위해 사회단체에 100억 기부

국내 1위 암호화폐거래소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가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피해 복구를 위해 100억원을 지원한다고 9일 밝혔다.

두나무는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의 코로나19 대응 사업에 각각 30억원과 20억원을 기부했다. 성금은 코로나19 취약계층과 확진자, 의료진 등을 위한 물품 지원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두나무는 또 중소벤처기업부가 조성한 ‘BNK-T2021 대한민국 버팀목벤처투자조합’에 50억원을 출자할 계획이다.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공연·콘텐츠, 여행·관광업종 기업과 재창업 기업 지원 등에 자금이 쓰일 전망이다.

송치형 두나무 의장(사진)은 “코로나19 장기화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국민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 수 있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상생을 실천하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인혁 기자 twopeop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