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이 9일 상승해 다시 1,120원대로 올라섰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이날 원/달러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4.0원 오른 달러당 1,121.2원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 6일(1,119.6원) 1,110원대로 떨어진 환율은 사흘 만에 다시 1,120원대를 기록했다.

이날 환율은 0.7원 내린 달러당 1,116.5원으로 출발했다.

이후 하락 폭을 더 키워 저점을 1,113.6원까지 낮추기도 했다.

환율은 오전 11시께 상승 전환한 뒤 이후 대부분 상승 흐름을 탔다.

이날부터 본격화하는 외국인의 배당 역송금 경계감이 환율 상승에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

1,110원 초반대에서 나오는 저가 매수 수요와 수입업체의 결제(달러 매수) 물량도 원화 약세를 이끌었다.

최근 순매수세를 이어온 외국인이 순매도로 전환한 것도 환율 하락을 압박했다.

외국인은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2천700억원가량 순매도했다.

오후 3시 30분 현재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1,024.39원으로 전날 오후 3시 30분 기준가(1.018.83원)보다 5.56원 올랐다.

원/달러 환율 상승해 1,120원대로…외국인 배당 역송금 경계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