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여당, 청산 위기 이스타항공 회생 방안 강구해야" 촉구
이스타항공 조종사노조, 이상직 영장에 "뒤늦게 진실 밝혀져"

이스타항공 조종사노조는 9일 검찰이 창업주 무소속 이상직 의원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한데 대해 "뒤늦게나마 진실이 밝혀지고 있다"면서 "정부와 여당은 이 의원 감싸기를 반성하고 청산 위기에 처한 이스타항공 회생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조종사노조는 이날 성명을 내고 "그동안 국토교통부, 고용노동부 등 정부는 이스타항공 사태를 이 의원에게 전적으로 내맡겼다"며 "민주당은 '이스타항공 근로자 해고 문제 해결을 위해 여당으로서 책임 있는 자세로 노력하겠다'고 한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와 여당은 여론에 떠밀려 이 의원의 자진 탈당으로 '꼬리 자르기'만 했을 뿐"이라며 "이스타항공 노동자의 투쟁이 청산 위기를 방치한 정부와 여당에 책임을 묻는 것으로 바뀔 수 있다"고 경고했다.

조종사노조는 "이스타항공이 제주항공과의 기업결합 심사를 통과하기 위해 임금체불과 운항 중단 등으로 회사를 회생 불가 상태로 만들었다"면서 "정부가 이러한 조작을 묵인했지만, 현재 수사조차 진행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