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단체 "영업시간 제한 업종별로 달리해야"

소상공인 단체들은 9일 정부의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3주 재연장에 안타까워하면서도 오후 10시인 영업시간 제한 조치의 업종별 차등화를 요구했다.

이철 한국외식업중앙회 홍보국장은 "영업시간 조치를 천편일률적으로 '오후 10시 제한' 식으로 두는 대신 현실을 고려해 업종별로 달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국장은 "식당의 경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는 경우가 거의 없으니 영업시간을 자정까지 풀어줘야 한다"며 "코로나19 확진자가 많이 발생하는 업종은 제한을 강화하는 등 방역수칙을 차등 적용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차남수 소상공인연합회 정책홍보본부장은 "소상공인마다 업종별로 활동 시간과 무대가 다른 만큼 영업시간을 업종별로 달리해달라는 목소리는 계속 있다"고 전했다.

차 본부장은 "그러나 이보다 더 큰 문제는 정부가 오후 10시인 영업 제한 시간을 오후 9시로 언제든지 바꿀 수 있다고 이번에 언급한 점"이라며 "소상공인들은 미리 물건도 사두고 하는데 갑자기 시간을 바꾸면 대응이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도 확진자 증가에 대한 고민이 있겠지만 이런 불확실성은 소상공인의 어려움을 더욱 가중할 것"이라며 "시장에 명확한 메시지를 줘야 하는데 오히려 혼란만 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