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투자협회는 지난달 채권 발행액이 전월보다 7천160억원 감소한 74조80억원으로 집계됐다고 9일 밝혔다.

국채가 전월 대비 2조1천100억원 늘어난 26조490억원, 특수채가 1조2천500억원 늘어난 6조2천790억원 발행됐다.

반면 통안증권은 1조5천100억원 줄어든 10조500억원, 회사채는 전월 대비 4조910억원 줄어든 8조2천670억원이 발행됐다.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채권에 대한 수요가 늘면서 3월 중 ESG 채권 발행액은 전월 대비 2천억원 늘어난 7조9천423억원을 나타냈다.

3월 말 현재 국내 발행채권 잔액은 2천338조6천억원으로 전월 대비 21조6천억원 늘었다.

외국인은 국가신용등급 대비해 금리 매력도가 상대적으로 높은 단기물 위주로 총 15조7천억원을 순매수했다.

이 가운데 국채가 8조9천억원, 통안채가 5조1천억원이었다.

3월말 현재 외국인의 국내 채권 보유 잔고는 전월보다 9조4천억원 늘어난 170조9천114억원(만기상환분 반영)으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3월 채권발행액 74조원…ESG 채권 발행 증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