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산재보험 전담 업무에
코로나19 이후 업무량 급증
기금형 공기관 중 연봉 꼴찌
처우불만 MZ세대 이탈 늘어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임직원 수가 1만명에 육박하는 고용노동부 산하 최대 공공기관인 근로복지공단, 고용보험과 산재보험 업무를 전담하는 기관이다. 현 정부 들어서는 임기 초반 2년간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에 따라 소상공인들에게 지원금을 지급하는 일자리안정자금 지급 업무도 맡고 있다.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터지고 난 이후에는 긴급재난지원금 기부 처리 업무도 떠안았다. 문재인 정부의 주요 국책사업인 출퇴근 산업재해 인정제도 도입, 전국민 고용보험제, 특고 산재보험 확대 등도 근로복지공단의 업무다.

자고나면 새로운 업무가 쏟아지는 근로복지공단은 최근 몇 년새 저연차 직원들의 이탈로 이중고를 겪고 있다. 이유는 그렇지 않아도 낮은 처우에 불만을 가진 직원들이 많았는데, 최근 들어오는 젊은 세대 이른바 'MZ세대(밀레니얼세대+Z세대)'들의 불만이 커지면서 이탈이 본격화됐다는 설명이다.

공공기관 경영정보공개시스템(알리오)에 따르면 지난해 근로복지공단 직원 1인당 평균보수는 5699만원으로 전체 공공기관 평균인 6779만원(2019년 기준)에 못미치는 것은 물론 기금관리형 공공기관 13곳 중 임금 수준은 13위로 꼴찌다. 기금관리형 공공기관 중 평균연봉 1위는 신용보증기금으로 1인당 9416만원이었다. 이어 기술보증기금이 9311만원, 한국무역보험공사가 9230만원, 예금보험공사는 8870만원이었다. 퇴직연금, 고용보험 관리 등과 비슷한 성격의 업무를 하는 공무원연금공단(6966만원), 사립학교교직원연금공단(6758만원) 등에도 한참 못미치는 수준이다. 신규직원 초임(3139만원)도 기금관리형 공공기관 중 꼴찌다.

이렇다보니 현 정부 출범 이후 매년 500명 이상 신입 직원을 채용했지만 이직률이 10%에 육박, 전체 공공기관 중 가장 높은 수준이라는 게 공단 측 설명이다.

근로복지공단 올해 예산은 고용보험(실업급여)를 제외하고도 약 11조원으로 고용부 전체 예산(약 35조원)의 3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담당 업무와 인력 규모가 가장 크다 보니 12개 고용부 산하기관 협의회의 장(長)도 맡고 있다. 하지만 직원 1인당 평균보수는 12개 기관 중 6위 수준이다.

근로복지공단 관계자는 "뛰어난 스펙을 가졌지만 민간기업보다는 안정성을 택해 들어온 직원들이 기대에 못미치는 처우에 실망해 그만두는 경우가 적지 않다"며 "이제 막 업무를 익혀 일을 할만하면 그만두고 처우가 좋은 다른 공공기관으로 옮기는 현실이 안타깝지만, 이들에게 사명감만을 강요하기도 어렵다"고 말했다.

백승현 기자 arg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