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술' 유행에 편의점 칵테일 주류도 인기…GS25 매출 226%↑

'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집에서 술을 즐기는 이른바 '홈술'이 유행하면서 편의점에서 칵테일 주류 매출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편의점 GS25는 지난 1~3월 칵테일 주류 매출이 작년 동기 대비 225.5% 증가했다고 9일 밝혔다.

GS25가 지난해 7월 선보인 모바일 주류 예약 주문 시스템 '와인25플러스'의 누적 판매량 1위 제품도 칵테일 제조에 쓰는 주류인 디사론노다.

지난해 11월에는 와인플러스25에서 내놓은 칵테일용 주류 4종과 칵테일 제조 도구 6종으로 구성된 '캄파리홈텐딩키트' 500세트가 출시 첫날 모두 판매되기도 했다.

GS25는 이런 수요를 반영해 와인25플러스에서 취급하는 칵테일 주류 상품을 작년 7월 대비 4배 가까이 많은 300여종으로 늘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