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옥천군이 농림축산식품부가 지원하는 '푸드플랜 패키지 지원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옥천군 '푸드플랜 패키지 사업' 선정…국비 49억원 확보

9일 충북도에 따르면 옥천군은 내년부터 4년간 49억원의 국비를 지원받게 된다.

도내에서는 옥천과 괴산이 신청했으나 옥천만 선정됐다.

이 사업은 먹거리 선순환 체계를 구축해 주민들에게 좋은 식품을 공급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하자는 취지의 종합관리시스템이다.

농식품부와 충북도, 옥천군은 다음 달 '먹거리 계획 협약'을 체결, 연차별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로컬푸드 공급기반 시설 조성, 농가 교육, 안전성 검사, 직거래매장 홍보 등 푸드플랜 실행에 필요한 사업 전반이 지원된다.

추진 상황을 점검하며 성과를 끌어올릴 전문자문단도 구성된다.

충북도 관계자는 "로컬푸드 직매장과 먹거리 통합지원센터를 중심으로 지역농산물이 선순환되는 구조를 만들어 중소농가 소득 안정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속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