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근로자공제회 제공

건설근로자공제회 제공

건설근로자공제회 대전지사와 신용회복위원회 대전지부가 건설근로자의 신용회복 지원 및 고용·복지 증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8일 체결했다.

이운성 건설근로자공제회 대전지사장(사진 왼쪽)과 오선근 신용회복위원회 대전지부장(오른쪽)은 경제적 어려움에 처한 건설근로자의 생활 안정을 지원하기 위한 방편으로 건설근로자의 채무상담 및 고용·복지서비스 제공, 대전서민금융협의체 참여를 통한 금융복지 개선 방안 발굴, 건설근로자 금융복지 관련 상담 및 교육 연계 제공 등에 대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이 지사장은 “퇴직공제, 고용복지 사업 뿐 아니라 건설근로자의 신용회복 등 금융복지 지원을 위해 노력하겠다” 고 말했다.

강진규 기자 jose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