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오세훈 후보가 서울시장으로 당선되면서 서울시 주거 관련 규제가 완화될 것이란 기대에 8일 건설업종이 강세를 나타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대우건설은 전날보다 7.86%(510원) 오른 7천원에 거래를 마쳤다.

GS건설(6.45%)도 6%대 상승했고, 현대건설(3.11%), HDC현대산업개발(1.36%) 등 다른 주요 대형 건설사들도 강세를 나타냈다.

건설업종은 3.83% 올라 전체 업종 가운데서 가장 상승률이 높았다.

재보선 승리로 오세훈 시장이 서울시정을 맡게 되면서 서울시 주택 건설이 확대될 것이란 기대가 건설사들에 호재로 작용했다.

오 시장은 후보 시절 '스피드 주택공급'을 공약 1순위로 내걸고 재개발·재건축 관련 규제를 완화해 5년간 18만5천 가구를 공급하겠다고 공약한 바 있다.

KRX 건설지수는 선거 이전부터 기대감을 반영해 3월 이후 12%가량 상승했다.

강경태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서울 지역 정비사업지 공급 물량 증가는 대형 건설사들의 본업인 주택 부문 성장을 뒷받침하는 호재"라며 "건설 업종에 대한 비중 확대 의견을 유지한다"고 말했다.

[특징주] 서울 주택공급 확대 기대에 건설주 강세(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