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김용균 노동자 추모조형물 세운다…28일 태안화력 앞 제막

2018년 12월 한국서부발전 태안화력발전소에서 작업 중 숨진 고 김용균 노동자 추모조형물이 오는 28일 충남 태안군 원북면 태안화력발전소 정문 앞에 세워진다.

8일 김용균재단에 따르면 추모조형물은 고인의 삶과 죽음의 의미를 형상화해 제작됐다.

높이는 2m 정도다.

김용균재단과 한국서부발전은 지난해 11월 이런 내용의 추모조형물 건립 계획에 합의했다.

김용균재단 관계자는 "추모조형물에는 '산재는 살인', '안전은 생명', '노동자 생명을 보호하는 것은 기업의 의무'임을 전제하는 사회가 되길 바라는 우리의 마음이 담겨 있다"며 "이런 마음이 추모조형물 제막을 계기로 더 확산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