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기 신도시 입주 30년…도시기능 향상 차원에서 정비 필요"

1기 신도시(분당·평촌·일산·산본·중동)의 노후화가 가속하는 가운데, 도시 기능 향상의 관점에서 정비가 필요하다는 전문가 의견이 나왔다.

허윤경 한국건설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8일 발간된 '1기 신도시 현황과 발전 방향 모색' 보고서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올해는 분당 신도시 입주가 시작된 지 30년이 도래한다.

또 내년과 2023년에는 일산, 평촌, 산본, 중동에서 준공 30년이 되는 단지가 등장한다.

허 연구위원은 "올해부터 2026년까지 28만 가구에 달하는 1기 신도시 주택이 30년 이상 된 노후주택으로 편입될 예정"이라며 "주택 노후화가 진행되면서 주차난, 상하수도 부식, 층간소음 등 주민들의 불편과 불만은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1기 신도시가 매력적인 주거지의 위상을 유지하고 있지만, 도시별 상황은 다르다고 설명했다.

분당과 평촌은 40대 이하 인구가 각각 65.5%, 64.2%로 젊은 인구 비중이 높다.

40대 이하의 주택 구매 비중도 분당 67.0%, 평촌 62.6%로, 경기도 평균(58.1%)을 크게 웃돈다.

반면 일산과 중동은 50대 이상 장년층의 비중이 높은 것으로 나타나 노령화가 지속하면 도시의 활력 저하가 예상된다.

또 일산은 소득 수준 대비 소득 증가율은 낮고, 연체율이 높은 점도 우려스러운 부분이라고 보고서는 분석했다.

허 연구위원은 "1기 신도시가 과거 도시개발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도시·주택 정비의 방향성을 보여줘야 한다"며 "계획도시라는 특성을 고려해 산발적 단지 중심의 정비가 아니라, 스마트도시로의 변화 등 도시 전반의 기능 향상 관점에서 새로운 정비 수단을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