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가증권시장 상장사 58%, 올해 정기주총에 전자투표 도입

올해 정기 주주총회에서 유가증권시장 상장사의 절반 이상이 전자투표를 도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한국상장회사협의회는 12월 결산 유가증권시장 상장사 759개사의 올해 정기 주총 개최 현황을 조사해 발표했다.

조사 대상 회사 중 440개사(58.0%)가 전자투표를 시행했다.

또 434개사(57.2%)가 의결권 대리 행사를 권유하는 등 다양한 의결권 행사 방법을 마련했다.

주총이 가장 많이 열린 날은 3월 26일 금요일로 263개사의 주총이 몰렸다.

또 3월 25일 목요일에 98개사, 29일 월요일에 88개사가 각각 주총을 열었다.

다만 작년보다 상위 3일에 집중된 비율은 10.7%포인트 하락해 주총 개최 분산을 위한 상장사들의 노력이 뚜렷했다고 상장협은 설명했다.

올해 정기 주총에 가장 많이 올라간 의안은 이사 선임의 건으로 694개사(85.5%)가 이 안건을 상정했다.

646개사(85.1%)가 이번 주총에서 이사를 선임했다.

선임된 이사 수는 사내이사 966명, 사외이사 816명, 기타 비상무이사 85명 등 총 1천867명이다.

전체 선임 이사 가운데 1천759명(94.2%)이 남성, 108명(5.8%)이 여성이었다.

이사를 선임한 회사 중 56개사(8.7%)가 여성 이사를 선임했다.

이사 연령대는 50대가 42.9%로 가장 많았고 이어 60대(33.4%), 40대(13.7%), 70대(6.7%), 30대(2.2%), 80대(1.0%), 20대(0.1%) 순이었다.

선임된 사외이사 816명의 직업은 교수(28.0%), 기업인(18.8%), 변호사(11.6%) 등이 많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