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과 MOU 체결
 8일 ‘현대차그룹 -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 공유 MOU’ 체결식에서 김동욱 현대차그룹 부사장(오른쪽), 문용식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장(왼쪽)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현대차

8일 ‘현대차그룹 -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 공유 MOU’ 체결식에서 김동욱 현대차그룹 부사장(오른쪽), 문용식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장(왼쪽)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현대차

현대차그룹이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과 함께 자동차 분야 인공지능(AI) 학습용 데이터의 활용 및 확산에 앞장선다.

현대차그룹은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과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 공유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기관인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은 자율주행, 교통, 환경, 음성 등 다양한 분야의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를 대규모로 구축하는 사업을 진행하는 등 인공지능 산업의 인프라를 조성하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은 국내 자동차 기업의 소프트웨어 발전을 가속화하고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은 수집한 자연어, 도로·차선, 사람 행동 영상 등 다양한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를 현대차그룹에 제공한다.

현대차그룹은 이를 바탕으로 자율주행, 인포테인먼트, 로보틱스 등 다양한 분야에서 인공지능 기반의 미래 모빌리티 기술을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MOU를 통해 음성인식 기술을 고도화할 예정이다. 또 자율주행 기술 개발 등 다양한 영역에서의 데이터 활용을 통해 인공지능 기술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현대차그룹 김동욱 부사장은 "이번 MOU를 통해 인공지능 기술을 고도화해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의 변화를 가속화하고 고객에게 새로운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