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LG전자는 8일 "LG 휴대폰 사용자의 운영체제(OS) 업데이트를 최대 3년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LG전자 모바일 사업 중단에 따른 기존 사용자의 불편을 최소화시키기 위한 조치다.

LG전자의 OS 업데이트 지원 기간은 원래 프리미엄 모델은 2년, 보급형 모델은 1년이었다. 여기서 각각 1년씩 추가해 프리미엄 모델은 3년, 보급형 모델은 2년까지 지원 기간을 보장하기로 했다.

OS 업데이트 대상은 2019년 이후 출시된 제품이다. 작년 출시한 LG 벨벳과 윙의 경우 2023년까지 업데이트가 가능해졌다. 이미 한차례 업그레이드를 실시한 V50S, V50, G8, Q31, Q52, Q92 등은 2022년까지 업데이트할 수 있다. LG전자 관계자는 "제품의 성능, 안전화 수준 등에 따라 업데이트가 어려운 경우가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휴대폰 수리 등 사후서비스(AS)는 제품의 최종 제조일로부터 최소 4년 이상 지원한다. 이는 공정거래위원회 규정에 따른 것이다. 공정위는 스마트폰 품질 보증 기간을 2년, 부품 보유 기간을 4년으로 정해놨다. 2년간은 무상 AS, 이후 2년간은 유상 수리를 보장해야 한다는 얘기다. LG 휴대폰 AS는 전국 120여곳 서비스센터를 이용하면 된다.

회사는 간편결제 서비스인 LG페이도 사업 종료 후 최소 3년간 유지하기로 했다. LG전자는 "휴대폰 사업 종료 이후에도 기존 고객이 불편함이 없도록 AS, OS 업데이트 등을 충분히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서민준 기자 morand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