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는 '2021년 경기도 구석구석 관광테마골목 육성 사업'에서 '높빛골 높빛길 그때 그 길'이 사업지로 선정돼 예산 7천만원과 컨설팅·교육·홍보 등 각종 지원을 받는다고 8일 밝혔다.

고양시, 고양동 일대 '관광테마골목'으로 육성

경기도 구석구석 관광테마골목 육성 사업은 역사·문화·체험·맛집·생태·레저 등 특색 있는 관광자원을 보유한 골목(거리)을 발굴, 관광 상품으로 개발·육성하는 사업이다.

높빛골은 '고양동(高陽洞)'의 순우리말이다.

이번 사업을 통해 시는 벽제관지, 고양향교 일원을 서울을 방문하기 전에 반드시 거쳐야 하는 필수 관광지로 육성할 계획이다.

주요 사업으로 의복체험과 미션 프로그램 운영, 마을 공방 운영, 지역 관광기념품 개발, 마을 주막 지정, 그 밖의 지역 관광자원 연계 등이 있다.

시는 고양동 주민자치회와 함께 이달부터 12월까지 전문가 자문과 컨설팅, 주민참여 역량 강화교육, 스토리텔링 콘텐츠 개발 및 운영, 홍보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재준 시장은 "고양동 주민자치회의 적극적인 협조와 의지 덕분에 이번 공모에 선정될 수 있었다"며 "이번 사업이 코로나19로 어려워진 골목상권에 새로운 활력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고양동은 300여 년간 고양시의 관청이 있던 곳으로, 중국 사신이 한양의 임금을 알현하기 전 머물렀던 벽제관의 터, 조선시대 지방 교육기관인 고양향교, 세계 유일의 중남미문화원, 600년 된 은행나무, 신석기 유물을 간직한 호랑이굴, 최영 장군의 묘, 연산군 금표비 등 관광자원이 많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