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투증권, 옵티머스 투자자에게 원금 10% 추가 지급…100% 반환

한국투자증권이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 투자자들에게 투자원금의 10%를 추가로 지급하기로 했다.

7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한국투자증권은 옵티머스 펀드에 가입했다가 원금을 돌려받지 못한 고객에게 원금의 10%를 지급한다.

이로써 한국투자증권을 통해 옵티머스 펀드에 가입한 고객은 원금 모두를 돌려받을 수 있게 됐다.

한국투자증권은 작년 7월에 원금의 70%, 9월에 20%를 각각 지급한 바 있다.

한국투자증권이 판매했다가 환매가 중단된 옵티머스 펀드 규모는 287억원이다.

한국투자증권 관계자는 "금융감독원 분쟁조정위원회(분조위)에서 '원금의 90%' 안보다 더 높은 반환 비율을 권고하면 차액을 지급하고 더 낮은 비율이 나와도 회수하지 않기로 (선지급 당시에) 결정했다"면서 "(분조위 결정에 따라) 나머지 10%에 대해서는 오는 4월까지 지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분조위는 NH투자증권이 판매한 옵티머스 펀드 관련 분쟁조정 신청 2건에 대해 '착오에 의한 계약 취소'를 결정하면서 NH투자증권에 투자원금 전액을 반환하도록 권고한 바 있다.

NH투자증권은 조만간 임시 이사회를 소집해 조정안 수용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