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원천 기술을 보유해야"
허영인 SPC그룹 회장 지시로 연구개발

'발효종 빵' 산업화·대중화 시대 열어
파리바게뜨 '토종효모' 해외 4개국 특허

SPC그룹이 해외 4개국에 자체 개발한 제빵용 토종효모의 특허를 냈다. "세계 시장에서 경쟁하려면 독자적인 원천 기술을 가져야한다"는 허영인 SPC그룹 회장의 굳건한 의지로 연구개발에 매진한 끝에 이뤄낸 성과다.

SPC그룹은 미국과 중국, 프랑스, 일본 등 4개국에 자체 개발한 제빵용 토종효모와 유산균에 대한 12건의 특허 등록을 마쳤다고 7일 밝혔다. SPC식품생명공학연구소는 서울대 연구진과 공동으로 11년간 1만여개의 토종 미생물을 분석해 전통식품인 누룩과 김치에서 효모와 유산균을 찾아냈다. 이 효모를 반죽에 넣으면 발효력이 강화돼 빵의 풍미가 좋아지고, 쫄깃한 식감이 살아나는 효과가 있다.

이번 특허 등록으로 SPC그룹은 한국의 발효 기술과 미생물 연구 우수성을 해외에서 인정받았을 뿐 아니라 국내 '발효종 빵'의 산업화·대중화 시대를 열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그간 해외에서 수입해 사용하던 제빵용 효모 대신 자체 개발한 효모를 사용해 매년 약 70억원에 달하는 수입 대체 효과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진호 SPC생명공학연구소 소장은 "특허 등록이 까다로운 미국을 비롯해 해외 4개국에서 국내 토종 미생물 자원으로 차별성을 인정받은 것은 기업은 물론 국가 경쟁력 차원에서도 의미 있는 성과"라고 말했다.

SPC그룹은 미생물 분야에 대한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이어가 식품을 넘어 바이오 분야까지 사업을 확대한다는 구상이다.

박종관 기자 p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