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체공학적 설계한 ‘노르웨지아’ 1인용 리클라이너 인기

코로나19 장기화로 실내활동 비중이 높아지면서 실내 인테리어와 전문가구에 대해 관심을 갖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다.

특히 1인용 리클라이너는 재택근무나 야간 컴퓨터 작업을 하는 직장인들 사이에서 주목받고 있으며 1인 가구나 오피스 제품으로도 인기가 높다.

소파 전문 브랜드 ‘노르웨지아’ 관계자는 “최근 재택근무 시행 기업이 늘면서 가정 내에서도 편하게 업무를 볼 수 있는 의자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며 “이러한 트렌드에 발맞춘 노르웨지아 리클라이너 체어의 판매 비중이 늘고 있다”고 전했다.

노르웨지아는 헤드와 옆구리를 버킷시트 형태로 잡아주는 ‘베르겐 모델’, 단단한 착석감을 보이는 ‘오슬로 모델’, 허리가 특히 잘 받쳐져 베스트셀러인 ‘아렌델 모델’, 큰 체형에 넓고 넉넉하며 헤드의 높이도 조절할 수 있는 ‘시킬번 모델’ 등 다양한 1인용 오피스 리클라이너를 선보인다.

노르웨지아 오피스 중역의자는 인체공학적으로 설계된 쿠션이 인체를 정확하게 지지해 편안함을 선사한다. 또 장기간 근무에도 고밀도 콜드큐어 폼 스폰지가 근육 이완과 긴장해소를 돕는다.

정통 노르웨이 소파로 유명한 노르웨지아는 노르웨이 Norskmobelfakta, 독일 TUV, 미국 BIFMA 기준에 맞춰 척추를 보호하고 허리 근육을 이완시키며 혈액순환이 잘 되도록 인체공학적으로 설계된 가구를 판매하고 있다.

노르웨이 시킬번 본사 및 연구소에서 디자인과 엔지니어링을 거쳐 리클라이너를 직접 제작하는데, 원목프레임은 초음파 원목적층 가공기법으로 내구성이 좋고, 모든 가죽 제품은 이태리 대표 가죽 브랜드 ‘마스트로또’에서 공급받는다.

한편 노르웨지아 소파 제품은 논현점, 분당가구 판교본점, 포천가구단지 아울렛 등 국내 직영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