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상 과제 부여해 문제 해결 능력 평가
롯데가 직원 채용 과정에서 활용하는 자체 인적성 검사 '엘탭(L-TAB)'을 전면 개편했다고 7일 밝혔다./사진=롯데 제공

롯데가 직원 채용 과정에서 활용하는 자체 인적성 검사 '엘탭(L-TAB)'을 전면 개편했다고 7일 밝혔다./사진=롯데 제공

롯데그룹이 직원 채용 과정에서 활용하는 자체 인적성 검사 '엘탭(L-TAB)'을 전면 개편했다고 7일 밝혔다.

롯데인재개발원은 시험제도 도입 9년 만에 엘탭을 개편했다. 개편된 엘탭은 실제 업무와 유사한 가상 과제를 부여하고 이메일, 보고서, 메신저 등을 통해 문제 해결 능력을 평가한다.

개편된 엘탭은 지난달부터 채용을 진행하고 있는 롯데렌탈, 롯데푸드, 롯데케미칼 등 7곳에 우선 적용됐다. 이달 중순부터는 계열사별 채용 일정에도 도입된다.

엘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과 응시자 편의 등을 고려해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엘탭 응시자는 사전 본인 인증을 통해 진단 프로그램을 설치해야 한다. 감독위원은 시험이 치러지는 동안 화상으로 감독한다. 응시자의 엘탭 합격 결과는 해당연도의 반기 동안 유효하다.

롯데인재개발원은 "개편된 방식의 엘탭은 국내외 인적성 검사 중 최초로 시도되는 것"이라며 "이를 통해 직무에 적합한 인재를 필요한 시점에 빠르게 채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