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경제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경제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7일 "경기 회복 기대감이 국내외 인플레이션 경계감을 확산시키고 있다"며 "경기 회복의 제약요인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제33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경제 중대본)회의 겸 11차 뉴딜관계장관회의를 열고 국내외 경기동향을 살폈다. 홍 부총리는 "지난 3월 소비자물가는 국내 농축산물 수급상황, 유가·국제곡물가 등 수입물가 상승 등으로 1.5%까지 상승하면서 물가 상방압력이 확대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2분기 오름폭이 일시적으로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며 "분야별 안정수단을 적극 활용하겠다"고 했다.

농축산물은 가격 안정을 위해 계란 2500만개를 추가 수입하기로 했다. 양파·대파 등은 조기출하를 독려한다. 한파피해가 발생한 배추는 비축물량 3000톤을 탄력적으로 방출하기로 했다.

원자재 가격 상승을 제어하기 위해 식용옥수수 등 일부 수입곡물에 대해 0%의 긴급 할당관세도 적용한다. 국제곡물 신속통관을 위해 선상검체 채취허용 등 수입절차를 개선하며 비철금속 비축물량도 1~3% 할인 방출하겠다고 밝혔다. 2분기 가스요금 등 공공요금을 최대한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외식업계 지원을 위해 식품원료 매입자금 대출금리를 2.5%에서 2.0%로 하향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홍 부총리는 전날 발표된 국제통화기금(IMF)의 경제전망에 대해선 한국 경제에 긍정적인 내용이 많다고 평가했다. IMF가 선진국-신흥국간, 또 선진국 내에서도 불균등한 회복(divergent recovery)을 지적하고 있는 상황에서 한국은 선두그룹으로 분류됐다는 점이 언급했다.

홍 부총리는 "G20 국가 중 올해 GDP가 코로나 이전 수준으로 회복되는 국가는 한국을 포함한 8개국이며 이중 선진국으로는 미국(102.7), 한국(102.6), 호주(102.0) 등 3개국뿐"이라고 설명했다.

바이든 정부의 대규모 부양책으로 한국이 수혜를 입을 것이라고도 했다. 홍 부총리는 "미국경제의 강한 회복흐름은 우리 수출‧투자 회복세에 더욱 힘을 실어줄 것"이라며 "올해초부터 순매도를 지속했던 외국인 투자자 주식자금이 3월말 이후 유입세, 순매수로 전환한 것도 의미있는 변화"라고 설명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스마트 그린 산업단지 추진전략, 새만금 그린+디지털뉴딜 종합추진방안, 수출물류 지원현황 및 계획, 스마트 해운물류 확산전략 등이 논의됐다.

정부는 국가시범 스마트 그린산단을 추진하고 있다. 첫 후보지로 이날 새만금 권역이 선정됐다. 이 권역에 2029년까지 100MW 규모 RE100 데이터센터단지를 조성하고 2030년까지 7GW 태양광·풍력 발전단지를 건설한다는 계획이다. 수출 물류 지원을 위해선 자율운항선박 기술을 개발하기로 했다. 세계최초 바다내비게이션 등을 활용한 항만·항해 안전서비스도 본격화하겠다는 계획이다.

강진규 기자 jose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