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플을 비롯한 다수의 SPA 브랜드와 멀티샵 쇼핑몰을 운영하는 FMJ 인터내셔날이 오늘의픽업 당일배송을 통해 ‘뚝딱배송’을 시작했다.

그 동안 로켓배송, 샛별배송 등 빠른 배송 서비스가 각광을 받아왔지만, 패션의류의 경우 다양한 사이즈, 색상 등 타 업종 대비 다소 까다로운 재고관리의 특성으로 통상 2~3일 내외의 배송기간이 걸렸다. 다양한 SPA 스트릿 패션 브랜드를 운영하는 FMJ가 선보이는 의류 당일배송은 패션 전문몰에서 혁신적으로 선보이는 서비스다.

FMJ의 당일배송 ‘뚝딱배송’ 서비스는 별도의 물류 인프라가 필요 없는 당일배송 플랫폼 오늘의픽업을 통해 간편하고 쉽게 제공한다. 당일배송, 새벽배송 플랫폼 오늘의픽업이 밤 10시까지 안전하게 당일배송을 완료해 FMJ 고객 만족도를 개선시키고, 재구매율도 높아지는 견인 효과를 만들어내고 있다. 오늘의픽업을 통한 FMJ의 ‘뚝딱배송’을 경험해본 고객들은 식품뿐만 아니라 기존에 이용하던 의류 쇼핑몰에서도 당일배송 서비스를 받아보니 신기하다며, 필요한 옷을 출근 길에 주문해서 저녁 약속 때 입었다는 감동 후기를 남기는 등 뜨거운 반응을 보여주고 있다.

아울러, FMJ는 현재 10개의 브랜드 페플, 제멋, 퍼스텝, 펀치라인, 티떠블유엔, 더블유브이 프로젝트, 다이클레즈, 에즈카톤, 유베스코, 언더베이스를 런칭했으며, 현재 자사 온라인 몰로 제멋, 더블유브이와 편집샵으로 페플, 쵸피를 운영하고 있다. 10년 넘게 고객들의 사랑을 받아온 오리지널 무지 아이템은 다양한 라인업으로 사계절 내내 구매를 유도하고 있으며, 후기만 2만 5천개가 넘는다.

FMJ 인터내셔날의 김동현 팀장은 “빠른 배송을 원하는 요즘 쇼핑 트렌드에 맞춰 당일배송 ‘뚝딱배송’을 서비스하게 됐다.”며 “플렉스 라이더를 활용한 당일배송 플랫폼 오늘의픽업을 통해 정확하고 빠른 배송을 지속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