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은행은 이달 2일 중국 금융업 인가당국인 중국은보감회로부터 북경지점 설립을 위한 예비인가를 획득했다고 7일 밝혔다.

지점 설립 및 사업계획에 대한 인가당국의 심사를 통과했다는 뜻으로, 농협은행은 이후 점포 공사, 전산 구축, 인력 채용 등의 설립 작업을 거쳐 개업을 신청할 수 있다.

농협은행은 지난해 8월 중국은보감회에 지점 설립 신청서를 냈다.

올해 연말까지 지점 설립을 위한 최종 단계인 본인가를 획득한다는 계획이다.

권준학 농협은행장은 "향후 중국에 진출한 한국계 기업은 물론 범농협 계열사에 대한 금융 지원 등을 통해 북경지점이 한국농협의 중국 진출 거점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현재 농협은행은 홍콩, 호주 시드니, 인도 노이다, 베트남 호찌민 등 4개 지역에서 지점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시드니 지점은 지난 3월 말 호주 금융당국으로부터 은행 명칭 사용 허가를 획득했고, 올해 안에 영업을 시작한다는 방침이다.

농협은행 "중국 북경지점 예비인가 획득"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