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기후행동 재무장관 연합 가입…홍남기 "긴밀한 공조 중요"

한국이 '기후행동 재무장관 연합'에 가입했다고 기획재정부가 7일 밝혔다.

기후행동 재무장관 연합은 경제·재정정책 등에서 기후변화 대응 요소를 강화하는 것을 목적으로 2019년 4월 설립됐다.

미국, 일본, 독일, 영국, 프랑스, 이탈리아, 캐나다 등 60개 국가가 가입했으며 핀란드와 인도네시아가 공동의장을 맡고 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은 전날 화상으로 열린 연합 장관급 회의에 참석해 '저탄소 전환과 경기 회복 촉진 방안'을 주제로 한 세션에서 발언했다.

홍 부총리는 "탄소 가격 정책, 탄소 국경 조정 등 경제 분야 기후 변화 대응 정책은 다른 나라에도 중대한 영향을 미치는 만큼 이런 정책이 보호무역주의로 악용되는 것을 방지하고 '윈윈(win-win)' 정책이 수립될 수 있도록 재무 트랙 간 긴밀한 국제 공조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올해는 파리협정 시행 원년인 만큼 파리협정 이행규칙에 대한 조속한 합의가 이뤄질 수 있도록 국제적 노력을 지속해야 한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개발도상국의 참여가 필수적이며 개도국의 저탄소 경제 전환 지원 노력을 강화해야 한다"며 한국이 전환 경험 적극 공유, 그린 공적개발원조(ODA) 확대 등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또 기후변화 대응 노력을 경기 진작, 일자리 창출과 직결시키는 '녹색 회복' 정책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한국의 그린 뉴딜 정책을 소개했다.

그는 오는 5월 서울에서 개최되는 제2차 P4G(녹색성장과 2030 글로벌 목표를 위한 연대) 정상회의에 대한 회원국의 참여와 관심도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