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파속도 75% 고주파케이블 수출
시노펙스, 5G 통신용 고주파 PTFE 케이블 개발

시노펙스는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전파속도(VP) 75%의 고사양 고주파 PTFE 케이블 국산화에 성공하고 국내 및 일본, 유럽 시장에 공급하기 시작했다고 7일 밝혔다.

시노펙스가 개발에 성공한 PTFE 케이블은 지난해 사업 다각화를 위해 인수·합병한 프론텍의 PTFE 케이블 사업과 시노펙스의 멤브레인 기술의 시너지를 통해 기존 PTFE 케이블의 VP(69%)를 고주파 고사양인 75%로 향상시킨 제품이다.

VP는 5세대 이동통신(5G) 통신용 케이블에 핵심적인 지표로 고주파로 갈수록 주파수 간섭이 심해지기 때문에 유전율이 낮은 소재를 사용해야 한다. 대표적인 저유전율 소재인 PTFE가 소재로 널리 사용되고 있다.

PTFE는 내화학성, 내열성, 저유전율 등 소재 특성으로 첨단 반도체용 필터, 연료전지 분리막, 5G 통신케이블, 자동차용 5G안테나, 의료 장비, 반도체 장비 등 첨단산업에 폭넓게 사용되고 있다. 그동안 미국의 고어사가 글로벌 PTFE 시장 대부분을 점유하고 있었다.

시노펙스의 PTFE 케이블 제품에는 △PTFE 압출기술 △ePTFE 연신(Expand) 기술 △유전체 ePTFE 테이프 기술이 적용됐다. 15GHz에서 5.5dB/m 이하의 감쇄율을 가지는 것이 특징이다.

시노펙스는 이번 PTFE를 적용한 5G mmWave 저손실 케이블과 RG 계열의 통신 케이블을 국내 시장을 비롯해 유럽과 일본 등 글로벌 통신장비 업체에 수출하고 있다.

시노펙스 관계자는 "국내 대기업과 함께 5G 스마트폰 검수장비 및 중계기용 케이블 대량생산에 앞서 공동 개발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며 "올해 말까지 VP 84%의 제품을 개발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민경진 기자 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