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어네이션과 삼성화재는 상호 시너지 발굴 및 공동 성장을 위해 지난달 22일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보유하고 있는 업무 자원 및 노하우를 활용하여 환자 이동 데이터에 기반한 새로운 사업모델을 개발할 계획이다.

케어네이션은 간병인 매칭 플랫폼 ‘케어네이션’을 통해 전국의 환자를 대상으로 맞춤형 간병인 매칭부터 결제, 정산까지 전 과정을 자동화하였으며, 환자의 사전 이동 데이터를 수집, 보유, 분석하고 있는 국내 유일한 스타트업이다.

삼성화재 오성혁 상무는 “최근 디지털의 발전과 고령화 등으로 인해 시니어 사업을 포함하여 헬스케어 서비스가 중시되고 있다”며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양사간의 공동 성장을 위한 시너지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케어네이션 서대건 부대표는 “이번 협약은 국내 NO.1 보험 회사와 NO.1 간병 플랫폼의 만남으로 이번 3월에 출범한 ‘CARENATION DATA LAB’을 통해 데이터 분석과 활용에 한걸음 더 나아갈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삼성화재가 보유한 국내 최대 보험·금융 인프라를 도움 받아 환자 이동 데이터 확보와AI 분석 모형 개발 가속화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CARENATION DATA LAB’은 전국에 위치한 환자의 분포 및 이동에 대한 모니터링을 진행하고 있으며, 확보된 DB를 통해 사업 영역의 확장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케어네이션은 국내 유일하게 오프라인 간병 사업의 운영 노하우를 적용하여 설계한 간병인 매칭 플랫폼으로 환자와 보호자뿐만 아니라 간병인의 편의에 집중함으로써 2020년 대한민국 소비자 만족도 1위에 선정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